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조직위원회

(220629)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3년 만의 부활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3년 만의 부활

- 3년 만의 춘천코리아오픈 ··· 대한민국 대표 태권도대회의 화려한 부활  
- 우크라이나 포함 56개국 2,261명의 선수 참가 ··· 세계의 대표선수 한자리에

  2022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가 6월 29일 그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지난 2019년 대회 이후 3년 만이다.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하여 계속 연기되다 드디어 3년 만에 그 화려한 막을 열었다. 29일 ~ 30일 G2 겨루기에 이어 7월 1일에는 G2 품새 경기가 있을 예정이다. 7월 2일부터 5일까지는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의 특색을 제대로 보여주는 주니어·유소년 겨루기, 띠별겨루기 및 격파가 이어진다.

  3년만의 개막이라 개막식에 대한 문의가 매우 많았으나 조직위는 과감히 개막식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마치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국제대회를 기다리기라도 한 듯 매우 많은 참가자들이 등록했기 때문이다. 조직위는 고심 끝에 경기에 집중하는 것을 선택했다. 국제대회로써 경기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우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대신 첫날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 코치 및 임원들을 위해 깜짝 공연을 준비했다. 첫날 겨루기 총 8체급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 시상식을 기다리는 1시간 동안 2군단사령부시범단과 춘천시시범단의 합동시범공연이 진행하였다. 아시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가하지 못했거나 참가했어도 제대로 보지 못한 선수들에게 큰 선물이 되었다.  

  G2 겨루기 첫날(29일) 오전, 142명의 선수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다섯 개의 코트 위에 묵직한 타격음이 쉴 새 없이 울렸다. 오후가 되어서야 가닥이 잡혔다. 역시나 대한민국, 종주국의 대 선전이었다. 첫날 대회 8개 체급 경기에서 남자 54kg급 박태준과 여자-62kg급 남민서를 비롯한 총 7명의 선수가 금메달을 4명의 선수가 은메달을 획득했다. 

  G2 겨루기 둘째날(30일)에도 136명의 선수가 경기를 치른다. 특히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참가했던 난민대표팀 와엘선수가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M-74kg)  

  대회가 진행되는 호반체육관에는 관람객이 즐길 수 있는 체험부스들도 마련되어있다. 태권도 관련 상품들은 물론 강원도의 각종 특산물과 요즘 트렌드인 친환경·재사용 물품들을 확인할 수 있고, 최신 기술을 느껴볼 수 있는 메타버스 체험들도 준비되어있다. 

  보다 시민에게 다가가기 위해 시청광장에서 문화행사 역시 진행한다. 버스킹, 재즈, 클래식 공연은 물론, 7월 2일에는 태권무 페스티벌을 진행해 국내 최정상급 시범단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유성춘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조직위원장은 ‘3년 만에 춘천에 다시 찾아온 태권도 대축제를 선수들도 시민들도 알차게 즐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Subject

(220705)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성대한 폐막

(220704) 춘천코리아오픈조직위원회와 ODA

(220630) 우크라이나 태권도 선수단 춘천 방문

(220629)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3년 만의 부활

(220628)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개막

(220628) 춘천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 성료

(220625) 난민선수 와엘, 태권도는 내 꿈이자 모든 것

(220624) 대한민국 품새 대표팀, 아시아선수권 6연속 종합우승

(220623) 춘천아시아선수권-코리아오픈 시리아 난민 선수 참가

(220616) 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 자원봉사자 한자리에

(220613) 6월, 세계 태권도의 별빛이 춘천에 내린다!

(220421) 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 준비 착착…사전점검 완료

(220127) 아시아 최고의 태권도 선수들이 춘천에 온다

(220127)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조직위원회 총회 개최

(220120)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국비 확보…6월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