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조직위원회

(220705)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성대한 폐막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성대한 폐막


- 6월 29일부터 7월 5일까지 7일간 … 56개국 2,261명의 선수단, 53명의 자원봉사자
선수지도자국제심판 및 자원봉사자 시상 … 성대한 폐막

629일부터 75일까지 7일간 달려온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가 성료한다. 622일 시작해 27일까지 진행된 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에 이어 총 13일간 쉬지 않고 달려온 태권도 대축제가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그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는 코로나로 인해 2019년 이후 3년만에 열렸다. 많은 이들이 애타게 기다렸던 태권도 종주국 개최 국제태권도대회로 56개국 2,261명이 참가하여 성원을 보냈다.

 

75일 외국인 띠별겨루기 대회를 마지막으로, 각 국의 코로나 사정 및 별도 일정으로 경기 종료 후 즉시 출국한 선수들로 인해 예년과 같이 간소한 폐막식을 진행한다. 최우수지도자, 최우수심판, 우수 자원봉사자 등을 시상한다.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의 가장 큰 뉴스는 새로운 스타의 탄생이다. 남자 54kg급 박태준 선수가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이어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하여 올림픽 랭킹포인트 60점을 가져갔. 직전에 있었던 무주 월드그랑프리챌린지에서의 우승까지 국제대회 3연속 우승이다. 선수가 아직 고등학생임을 고려하면 그 실력과 성장가능성에 큰 기대를 걸게 된다.

 

난민선수단 및 우크라이나 선수단의 참가도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꺾이지 않고 태권도 정신을 발휘하는 모습이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었다. 시리아 난민 태권도 선수인 와엘 알 파라즈(Wael Al Faraj)와 코치 아시프 아흐마드 모하매드 사바흐(Asif Ahmad Mohammad Sabah)WT 조정원 총재와 대담을 하고, 수많은 인터뷰를 진행했다. 우크라이나 선수단 역시 언론사의 관심이 뜨거웠다

 

72일 및 3일 진행된 유소년 대회는 앞서 진행된 G2 대회와는 또 다른 화제였다. 심판의 허리까지 오는 키의 어린 선수들이 온 힘을 다해 겨루기에 임했다. 앞도 안보고 발로 차는 선수가 있는가 하면 올림피언을 꿈꾸는 실력있는 선수도 있었다. 귀여운 진지함에 대회장을 가득 채운 관람객이 흐뭇한 웃음을 지었다.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조직위원회 유성춘 위원장은 두 개의 큰 국제대회를 치르느라 고생하신 모든 운영인력과 자원봉사자분들에게 감사드리며, 많은 관심과 성원 보내주신 세계의 태권도인들 그리고 춘천시민께 깊은 감사 드린다.” 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에 많은 지원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Subject

(220705)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성대한 폐막

(220704) 춘천코리아오픈조직위원회와 ODA

(220630) 우크라이나 태권도 선수단 춘천 방문

(220629)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3년 만의 부활

(220628)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개막

(220628) 춘천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 성료

(220625) 난민선수 와엘, 태권도는 내 꿈이자 모든 것

(220624) 대한민국 품새 대표팀, 아시아선수권 6연속 종합우승

(220623) 춘천아시아선수권-코리아오픈 시리아 난민 선수 참가

(220616) 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 자원봉사자 한자리에

(220613) 6월, 세계 태권도의 별빛이 춘천에 내린다!

(220421) 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 준비 착착…사전점검 완료

(220127) 아시아 최고의 태권도 선수들이 춘천에 온다

(220127)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조직위원회 총회 개최

(220120)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국비 확보…6월 개최